‘농구황제’ 조던, NBA 파국 막다

흑인 피격 사건에 중단된 미국프로농구 NBA가 28일 하루 만에 시즌 재개로 가닥을 잡을 수 있게 된 배경에는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의 역할이 컸다고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이 보도했다.

밀워키 벅스 선수들은 미국 위스콘신주 커노샤에서 흑인 남성 제이컵 블레이크가 비무장 상태에서 백인 경찰관에게 총격을 받은 사건에 대한 항의의 표시로 전날 플레이오프 경기를 앞두고 전격적으로 보이콧을 선언했고, 다른 팀들도 잇따라 경기를 거부했다.

이어진 NBA 선수들 간의 회의에서는 아예 시즌을 중단하자는 말까지 나왔고 NBA 구단주들은 긴급 화상 회의를 열어 대책 마련에 들어갔다.

리그에서 유일한 흑인 최대지분 구단주인 샬럿 호니츠의 조던이 구단주들과 선수들 사이에서 중재에 나섰다.

선수들의 마음을 잘 아는 조던은 우선 선수협회 회장인 오클라호마시티 크리스 폴, 휴스턴 로키츠의 스타 선수 러셀 웨스트브룩과 연락을 취했고, 흑인 선수들이 느끼고 있는 좌절감에 대해 깊은 얘기를 나눴다.

조던은 이어서 구단주 회의에서 “지금은 선수들의 말에 귀를 기울여야 할 때”라고 호소했고, 구단주들은 만장일치로 선수들의 입장을 지지하기로 결정했다.

일단 경기를 치르는 게 NBA가 총격사건에 대한 사회적 변화를 위해 목소리를 내는 최적의 방법이라고 판단했고 다만, 앞으로 선수들의 목소리를 더 확실하게 표현할 수 있는 구체적인 방안을 NBA 차원에서 마련하기로 했다.

구단주 회의에 참석했던 한 관계자는 ESPN에 “현역 시절 우승을 여러 차례 차지한 최고의 선수였으면서 현재 구단주이기도 한 조던이야 말로 중재를 맡길 최적의 인물이었다”고 평가했다.

조던은 현역 시절 인종차별을 포함한 사회적 문제에 목소리를 내는 데 소극적이었다는 비판을 받았다. 그는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라스트 댄스’에서 이에 대해 “나는 모든 사람을 만족시킬 수 없다. 내가 해야 할 일과 하지 않아야 할 일에 대해 다들 선입견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라고 말한 바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